공지사항

국제인재능력개발원에서
도약하는 당신의 미래를 만들어보세요.

공지사항

[슈퍼루키]취준생의 글쓰기 03 - 못생긴 글, 잘생긴 글, 이상한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2-01 11:55 조회325회 댓글0건

본문

1decc221b8f844e5004af80d045bb8c9_1548987 


자소서를 읽다보면 머리 속에 이 지원자가 대략 어떤 성향의 사람일 것이라는 이미지가 떠오르곤 한다. 뭐 실제 이미지가 다를 수도 있지만 글의 스타일을 보면 글쓴이의 성향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글의 인상이 중요한 이유는 채용하는 포지션에 어울리는 이미지가 어느 정도 있기 때문이다. 예를들어 어린이와 관련된 직무에는 좀 포근하고 유한 인상이 선호 될 것이고, 회계 같은 직무는 꼼꼼하고 체계적인 느낌의 인상이 선호 된다. 이미지가 맞으면 잘생긴 글로 평가될 것이고, 그렇지 않으면 못생긴 글로 평가될 것이다.

글의 인상이라는 건 형용사, 부사, 동사에 의해 형성되곤 한다. 같은 의미를 표현하는데도 파란 하늘이 "보인다" 라고 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 멋스러운 소리가 "들린다"라고 하는 사람도 있고, 따뜻한 느낌이 "든다"라고 표현하는 사람도 있다. 형용사나 부사도 "철저하게", "빈틈없이", "문제없이", "완만한" 등 표현법은 사람마다 다르다. 이런 표현의 차이에 따라 각각 다른 인상이 형성되곤 한다.

예를들어 "무엇이든지 다 이루고 싶은 사람" 이라는 헤드카피를 썼다면 '꿈이 많고 부드러운 성향의 이미지'가 떠오른다. 하지만 다소 평이해서 눈에 띄지는 않는다. 같은 의미지만 "한 번 물면 놓지 않는 사냥개"라는 헤드카피로 바꾼다면 이미지가 완전히 바뀐다. 굉장히 '치열하고 집요한 적극적인 이미지'가 떠오르게 된다. 자소서의 각 질문마다 이런 이미지를 계속 느낄 수 있도록 글을 쓴다면 자소서를 읽고 난 후에 평가자의 머리에는 한 가지의 강력한 이미지가 박히게 된다. 이런 글쓰기 스킬은 심리적인, 혹은 최면적 글쓰기 스킬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글의 인상이 굉장히 중요하데 실상자소서를 검토하다보면 대부분의 자소서는 눈에 띄지 않는 평이한 인상으로 도배되어 있거나, 일관성 없는 이미지들이 여기저기 날라다니곤 한다. 글은 그 사람의 성향과 생각을 거울처럼 보여준다. 별로 그런 생각 안하고 그냥 쓴다고? 그럼 그렇게 생각을 안하는 거 자체가 글에 녹아든다. 자신의 이미지가 제대로 형성되지 않은 사람이 쓴 글은 굉장히 모호하고 추상적이다. 이상한 글 이랄까? 글에도 인상이 있다. 당신이 쓴 자소서는 어떤 인상을 주고 있는가?



출처: 슈퍼루키 by 강선생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2-22 12:19:57 공지사항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목록

Total 10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