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국제인재능력개발원에서
도약하는 당신의 미래를 만들어보세요.

공지사항

[슈퍼루키]취준생의 글쓰기 02 - 자소서 분량의 비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11-27 14:11 조회415회 댓글0건

본문

98810a32e3f17a4db4f0e1e69b26b0bc_1543285

종종 자소서 특강이나 피드백을 진행하다 보면 이런 질문을 받을 때 가 있다.

"강선생님, 1,000자 내로 쓰라고 나와있는데 선생님 피드백대로 살제할 거 삭제하고, 요약할 거 요약하면 글자 수가 너무 줄어드는 거 같은데 상관 없나요?"

결론부터 말하면 "상관없다" 이다.


자소서를 쓰다보면 자소서 항목을 곧이 곧대로 해석하는 착함(?)을 발휘하곤 하는데, 그 이면의 이유를 생각해 보면 글쓰기가 휠씬 자유로워 진다. 보통 300자 이내, 500자 이내, 1,000자 이내, 1,500자 이내 정도로 제한 사항이 나오곤 한다. 이런 제한 사항을 액면 그대로 받아들이고 글자 수를 딱 맞추려고 분량에 더 신경쓰게 되기 때문에 글이 제대로 안써지기 마련이다. 그렇다면 왜 기업체에서는 왜 글자 제한을 두었는가를 먼저 생각해보는게 핵심 파악의 첫 걸음이다.

글자 제한이 없고 자유분량이라고 가정해보자. 무슨 일이 발생할까? 지원자가 아니라 자소서를 평가해야 하는 사람 입장에서 상상해보자. 자소서를 검토하려니 3줄 쓴 사람도 있고, 500자 쓴 사람도 있고, 1,500자 쓴사람도 있다. 근데 보다보니 5,000자를 쓴 사람도 있다. 아예 리포트 분량으로 자기소개서 포트폴리오를 만들어 온 사람도 보인다. 5,000자 쓴 사람이 정말 우수 인재일 수도 있지만 읽는데 큰 노력이 든다. 읽었는데 우수 인재가 아닐 수 도 있다.

그러니 자유 분량으로 해서 굳이 시간 낭비할 여지를 만들 필요가 없다.

 

이제 분량의 제한을 두는 게 기업 입장에서 좋다는 걸 알았다. 그럼 왜 300, 500, 1,000, 1,500자 등으로 제한을 둔걸까? 당연히 최대 그 정도 분량이면 충분하다는 의미다. 여기서 중요한 건, "최대" 이다. 아무리 길게 써도 그 이상을 넘어가지 말라는 말이다. 그러니 굳이 그 분량을 꽉 채워 쓸 필요는 없다.

그러면 또 이런 질문이 나온다. "강선생님, 그러면 짧게 써도 되는 건가요?" 결론부터 말하면 "너무 짧으면 안된다" 이다. 1,500자 내로 쓰라는 질문은 그 정도 많은 분량의 답변이 나올 질문이라는 말이다. 그런데 300자를 써버리면 생각도 안하고, 성의가 없다고 즉시 평가되어 버린다.

그리니 적당히 쓰는 센스가 필요하다.

 

그럼 어느정도로 쓰라는 말인가? 정답은 없다. 다만 1,500자를 채우려고 있는 말 없는 말 지어내지 말라는 소리이다. 필자의 경우 1,500자면 1,000자~1,300자 사이로 쓰는 것을 추천한다. 최대 분량의 2/3정도 쓰는게 가장 깔끔하다. 오히려 최대분량으로 꽉 채워 쓴 자소서를 일기는 다소 버거운게 사실이다.

 

글 이란게 늘리는 건 쉽다. 불필요한 말을 붙이고, 꾸미는 말과 각종 조사를 붙이면 되기 때문이다. 어려운 건 짧고 명료하게 쓰는 일이다. 질문의 의도에 맞게 필요한 말만 핵심적으로 쓰면 정해진 분량의 2/3정도 쓸 수 있다. 그러니 분량 맞추기에 신경쓰기 보다는, 질문 의도에 맞는 짧고 명료한 글을 쓰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출처 : 슈퍼루키 by 강선생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9-02-22 12:19:57 공지사항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목록

Total 106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